•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가명정보 안전하게 결합…똑똑한 보건의료 빅테이터 활용 본격화

  • 건보 심평원 보건진흥원…가명정보 결합 전문기관 지정
    다양한 정보결합…고부가가치 데이터 생성 활용기반 마련
  • 기사입력 2020-10-29 10: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개인의 가명 정보를 더욱 안전하게 보건 의료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전문기관이 지정됨에 따라 스마트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헤럴드DB]

보건복지부는 가명 정보를 안전하게 결합·반출하는 업무를 맡는 보건의료 분야 전문기관 3곳을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정된 기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다.

가명 정보란, 개인정보를 일부 삭제하는 등 가명 처리해 추가정보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는 정보를 말한다. 그간 보건의료 분야 현장에서는 각기 다른 기관의 데이터를 결합해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있었으나 관련 법적 근거가 부족해 활용이 어려웠다. 그러나 ‘개인정보 보호법’ 개정으로 가명 정보의 결합과 활용이 가능해졌고, 이에 따라 민감한 정보를 안전하게 다루는 전문기관이 지정된 것이다.

여러 보건의료 데이터를 결합 활용하고자 하는 기관이 개별 보건의료 데이터 보유기관의 활용심의를 거쳐 가명 정보 결합신청서를 전문기관으로 제출하면, 전문기관은 결합 적정성을 검토한 후 데이터를 결합해 반출심의위원회를 거쳐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복지부는 이번 지정을 통해 여러 형태의 정보를 결합할 수 있게 되면서 건강보험, 진료기록, 유전체 등 보건의료 분야의 방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데이터를 생성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했다.

의료기관은 빅데이터에 근거한 정확하고 안전한 진단·검사, 치료법 개발 등을 할 수 있고 산업계는 결합정보를 바탕으로 한 제품·서비스 수요 발굴 및 모형 검증, 임상효과 확인 등을 통해 신약, 융합형 의료기기, 유망 서비스 개발을 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가명정보 결합으로 미래의료혁신과 관련 산업 성장을 견인할 고품질의 보건의료 데이터가 본격적으로 생산,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분야별 현장간담회 등 지속적 소통창구를 마련해 가명정보 활용을 보건의료분야가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