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추미애-윤석열 갈등'에 입닫은 靑…"대통령 말씀 들은 바 없다"

  • 기사입력 2020-10-27 17: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거세지면서 여권에서 윤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관련 사안에 말을 아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다툼을 중재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동안에도 (관련 사안에) 언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감찰이나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윤 총장이 지난 23일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에 대한 말씀을 들은 바 없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이 사안에 언급하지 않은 것이 윤 총장의 임기를 보장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게) 해석을 해도 되는지 묻는 것이라면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 총장 발언의 사실 여부에 대해서도 "정보가 없어 확인해 드리기가 불가하다"며 입을 닫았다.

/betterj@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