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물산 3분기 영업이익 2160억원

  • 상사·바이오 부문 호조
    영업이익 전년과 동일
    매출은 1.5% 늘어
  • 기사입력 2020-10-27 1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삼성물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상사, 바이오 사업 부문 실적 개선에 힘입어 전년 동기와 같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7일 삼성물산은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과 동일한 216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7조8500억원으로 1.5%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3230억원으로 21.9% 증가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전반적으로 감소세인 가운데 건설 공정 호조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면서 “영업이익 역시 중국 경제 회복세 등으로 원자재 수요 확대(상사), 공장 가동률 상승(바이오)과 같은 요인이 있어 전년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건설 부문 3분기 매출이 3조10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늘었고, 영업이익은 1240억원으로 12.7% 감소했다.

국내외 플랜트 및 빌딩 공사 진행 호조로 인해 매출은 확대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현장 비용이 증가한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상사 부문 매출은 3.5% 줄어든 3조4600억원, 영업이익은 70.4% 증가한 46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패션 부문 매출은 3410억원으로 9.1%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40억원으로 소폭 개선됐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및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컸다.

리조트 부문 매출은 10.3% 줄어든 6670억원, 영업이익은 70.0% 급감한 150억원이었다. 리조트 부문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역대 최장기간 장마까지겹쳐 실적이 악화됐다.

바이오 부문인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매출 2750억원, 영업이익 450억원을 달성했다.

yjsu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