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삼성디스플레이 화웨이에 일부 수출 허가…미국 제재 속 국내 첫 승인

  • 미국 9·15 추가 제재 이후 국내 기업 중 처음
    반도체 제외한 부품 제재 완화 분위기
  • 기사입력 2020-10-27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미국으로부터 중국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을 공급할 수 있는 수출 허가(라이선스)를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미국 상무부로부터 최근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중 일부 품목의 수출 허가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9월 초 화웨이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수십종에 대한 수출 신청을 제출했고, 최근 몇 개의 모델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지난 9월 15일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를 시작한 이후 국내 기업 가운데 미국으로부터 공급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OLED 패널 공급사인 LG디스플레이와 반도체 공급사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은 아직 수출 허가를 받지 못했다.

업계는 디스플레이 패널은 BOE 등 중국 업체로부터 자체적으로 조달이 가능해 상대적으로 덜 민감한 품목에 대해 미국이 일부 허가를 내주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인텔과 AMD도 PC나 서버 등에 공급되는 중앙처리장치(CPU)를 중심으로 화웨이에 제품 공급 허가를 받은 바 있다.

다만 미국은 현재까지 스마트폰 생산의 핵심인 메모리 반도체에 대해 아직까지 승인을 내주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디스플레이 패널 공급이 가능하더라도 실제 화웨이가 사갈 지는 미지수다.

앞서 미국은 지난 9월 15일부터 화웨이 추가 제재를 발표하면서 미국 기술·장비를 이용해 미국과 제3국에서 생산된 모든 종류의 반도체는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화웨이와 계열사로 판매하는 길을 막았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뿐 아니라 칩(비메모리의 일종) 없이는 패널을 만들 수 없는 디스플레이 업체들도 직접 영향권에 들어갔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이 스마트폰용 반도체를 제외한 부품에선 제재를 완화하고 있긴 하지만 결국은 핵심 부품인 반도체가 조달돼야 안정적인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