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현대차 EV 콘셉트카 ‘45’ 미니카 공개…깜찍함에 혁신을 담다

  • 콘셉트카 ‘45’ 디자인 요소 그대로
    어린이 전동차 제작과정 영상 공개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기술’ 적용
  • 기사입력 2020-10-27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V 콘셉트카 '45'와 어린이 전동차. [현대차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EV 콘셉트카 ‘45’ 디자인을 활용해 제작한 어린이 전동차의 이미지와 제작 과정 영상을 27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어린이 전동차엔 콘셉트카 ‘45’의 독특한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녹여냈다.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를 구성하는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부터 직선적인 라인과 다이아몬드 형태를 계승해 역동적인 모습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색상은 어린이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의 하늘색과 주황색 등 파스텔 톤으로 설계됐다. 또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모서리는 부드럽게 다듬었다.

어린이용 전동차는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가 연구 중인 감정 인식 차량 컨트롤 (Emotion Adaptive Vehicle Control)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미래 모빌리티 및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활용되는 차세대 기술로, 운전자의 안전과 심리적 안정감 확보에 도움을 준다.

실제 어린이 전동차에 적용된 감정 인식 기술은 운전석 앞에 달린 카메라가 어린이의 얼굴 표정을 기록해 감정을 파악한다. 에어 포켓이 적용된 안전벨트는 몸을 감싸는 동시에 심박수와 호흡까지 측정한다.

상세 제원은 전장 1380㎜, 전폭 810㎜, 전고 820㎜다. 미취학 어린이에게 맞춘 아담한 크기다. 연비는 “아이들이 행복할수록 높아짐”으로 표기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현대차그룹은 관련 콘텐츠를 내달 현대차그룹 유튜브 채널에서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어린이 자동차는 단순한 장난감의 역할을 넘어, 미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로 활용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휴머니티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실현하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의 가능성을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