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인더머니] 트럼프 “코로나 포기 안했다”…비서실장 발언 수습 나서

  • 메도스, 전날 “팬데믹 통제 않을 것” 인터뷰 논란 일어
    트럼프 캠프선 “메도스가 또 망쳤다”
  • 기사입력 2020-10-27 05: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선거 유세에 참가한 모습.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의 발언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부인하며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세차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아니다. 전혀 아니다. 사실 반대다. 완전히 반대”라고 말했다.

전날 메도스 실장이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통제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백신, 치료제, 완화조치를 확보한다는 사실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가 사실상 코로나19 대응 포기를 인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도 곧장 백기를 흔든 것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백기 발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아니다. 백기를 흔든 건 그다. 그는 삶에 대한 백기를 흔들었다. 그는 지하실을 떠나지 않는다. 그는 한심한 후보”라고 역공을 시도하며 “우리는 정말 잘하고 있다. 우리는 완전히 모퉁이를 돌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8만명을 넘으면서 대선 막판에 코로나19 대응이 쟁점으로 한층 더 부각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다른 사람도 아닌 백악관 비서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비판적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고’를 치고 유세만으로도 바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수습에 나서게 된 셈이다.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유세에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참가한 모습. [로이터]

메도스 실장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다음날 의료진이 상태가 아주 좋다고 공식 브리핑을 했는데도 취재진에 우려 섞인 평가와 전망을 내놨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한 트럼프 캠프 참모는 이날 CNN에 “메도스가 또 일을 망쳤다”면서 “우리가 모멘텀을 좀 만들 때마다 메도스가 인터뷰로 망쳐놓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모는 CNN에 메도스 실장이 대선까지 TV 인터뷰를 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메도스 실장은 이날 취재진을 만나 전날 발언을 반복하면서 발언의 취지가 치료제와 백신 확보에 방점을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