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조국 '주권재검' 검찰비판에 진중권 "주권재범(인) 아니다"

  • 기사입력 2020-10-24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주권재검이 아니라 주권재민'이라며 검찰개혁을 강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발언을 겨냥 "주권재범 아니다"라고 24일 응수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검찰은 권력의 눈치 보지 말고 오직 국민을 위해 나쁜 놈들을 모조리 잡아넣어야 한다. 그거 하라고 국민들이 혈세로 봉급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피의자 편 드는 것은 검사가 아니라 변호사가 해야 할 일이고, 그 비용은 피의자의 본인부담"이라며 "나쁜 놈들은 돈 많다. 국민이 대신 걱정해 줄 필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푼돈 몇 푼 받은 거 말고, 친문진영 내에서 유재수(전 부산시 경제부사장)의 역할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유재수가 왜 그쪽에서는 '거물'로 통했을까"라며 "우리에게는 이름도 생소한 인물이고, 청와대 감찰반조차 거물인지 모르고 물었다가 된통 당한 셈"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심지어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해 친문 실세들이 나서서 구명운동을 벌이고, 청와대 민정수석도 (아마도 마지못해) 덮어준 것을 보면, 친문진영에서 숨은 실력자 노릇을 한 게 틀림없다"며 "처벌도 안 받고 사퇴한 후 외려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친문진영에서 이 자의 역할을 무엇이었을까. 전문이 금융 쪽이니, 아마 돈과 관련해 뭔가 중요한 역할을 한 게 아닌가 막역히 추측할 뿐"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감찰무마 의혹 사건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은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그러나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며 검찰개혁을 강조했다.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재직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한편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부장 김미리)는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에 대한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법정에 나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지시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사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했다고 증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