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두관, “윤석열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

  • 기사입력 2020-10-24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직도 몇몇 기득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하니 누가 봐도 답답하고 터무니없는 상황”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 완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공수처를 신속히 출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인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 쪽에 붙기로 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윤 총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