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부양책 불확실성 지속 혼조…다우, 0.1% 하락

  • 기사입력 2020-10-24 0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미국 경기 부양책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미국 증시가 혼조세 마감했다.

23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9포인트(0.10%) 하락한 2만8335.57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9포인트(0.34%) 오른 3465.3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28포인트(0.37%) 상승한 1만1548.28에 마쳤다.

시장은 미국 부양책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여파로 불안한 장세를 보였다. 대선 전 합의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부정적 발언이 나오면서 기대감을 위축시켰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이 일부 분야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면서, 중대한 이견이 여전하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마지막 TV토론에서 펠로시 의장이 대선 탓에 부양책에 합의하지 않고 있다고 공개 비난하기도 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후보가 계속 앞서고 있다. 하지만 지난 대선에서도 여론조사와 다른 결과가 나왔던 만큼 쉽사리 단정하긴 어렵다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