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봉현 접대 의혹’ 전직 검찰수사관 사무실 압수수색

  • 기사입력 2020-10-23 2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은 2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이동하는 검사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전직 검찰 수사관을 특정하고 그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지난 21일 전직 검찰 수사관 A씨의 서울 강남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업무용 PC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1차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라임 사건과 관련해 A씨에게 서울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두 차례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원여객 횡령 사건에서 경찰 영장청구를 무마하기 위해 A씨에게 윤대진 전 수원지검장 로비 명목으로 5000만원을 줬다고 밝혔다.

입장문에서 김 전 회장은 ‘검사 술 접대’에 동석했다고 지목한 검찰 전관 변호사와 A씨가 과거 동료 사이였다고도 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다른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현직 검찰 수사관의 신원도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검 인지수사부에서 근무하던 이 수사관은 비 수사부서로 전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