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더 추운 주말 날씨…아침 기온 전국 곳곳 영하권

  • 24일 아침기온 3~4도가량 더 떨어져
    25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 0~12도
  • 기사입력 2020-10-23 18: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절기상 상강을 하루 앞둔 지난 22일 저녁 서울 시내 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23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내륙, 강원 산지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토요일인 오는 24일이 올 가을 가장 추운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는 24일 아침기온이 3∼4도가량 더 떨어지고, 25일까지 중부 내륙, 경북 내륙, 남부 산지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는 곳이 많다고 이날 예보했다. 또한 곳곳에서 서리가 내리고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말 아침 최저기온은 24일 영하 3∼11도, 낮 최고기온 역시 13∼18도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25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0~12도, 낮 최고기온은 17∼21도다.

기상청은 24일을 절정으로 이번 추위가 차츰 풀리지만,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져 복사냉각에 의해 내륙지역의 아침기온이 5도 이하로 머무는 곳이 많아 노약자의 체온 유지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대기 하층의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해기(海氣)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24일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서해상(경기 앞바다 제외)과 동해 먼바다(강원 남부 앞바다 포함),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으며 24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너울이 발생하면 1.5m 내외의 물결에도 해안가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해안가 접근을 자제해달라”며 “당분간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만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