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금태섭·김동연 영입설에 발끈…野 일각 “文 정부 도운 원죄”

  • “당 인재 키워야…누가 헌신하겠나”
    “포용력 보여줄 기회” 일부선 옹호
  • 기사입력 2020-10-23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일각에선 당 내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동연 전 부총리 등의 서울시장 후보 영입론이 나오는 데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보이고 있다. 당 안에서 손 흔드는 인사들은 외면한 채 또 ‘영입병’만 도질 조짐이란 것이다.

국민의힘 소속의 한 보좌관은 “당 내 인재들을 띄울 생각조차 하지 않고 현 정부여당에 속했던 이에게 바로 손을 내미는 것은 속 없는 행동”이라고 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금 전 의원과 사석에서 만날 뜻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인물평이 박한 김 위원장의 이런 행보는 이례적이다. 금 전 의원을 영입하고 서울시장 선거판에 보내는 것 아니냐는 말이 따라오는 까닭이다. 당 지도부는 김 전 총리 영입설에 대한 불씨도 꺼뜨리지 않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당 지도부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 목소리도 적지않게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중진 의원은 “우리가 이삭이나 줍고 있으면 되겠느냐”며 “당이 우습게 보일 수 있다”고 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영입쇼’가 실패로 귀결되는 것은 숱하게 봤다”며 “인물은 당 안에서 키워야 한다. 매번 외부 인사에게 기대면 누가 우리 당에 헌신하겠느냐”고 비판했다.

당 몇몇 인사들 사이에선 김 전 부총리와 금 전 의원의 영입설이 유권자를 배려하는 행동도 아니라는 말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두 인사는 어찌 됐든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고 조력했다는 데서 ‘원죄’가 있다”며 “시간이 좀 더 흐르면 모르겠지만 지금은 너무 이르다. 중도층을 공략하긴커녕 기존 유권자도 지지를 철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물론 반론도 만만찮다. 두 인사가 현재 국민의힘이 서울시장 후보군 자격으로 염두 두는 신선함과 확장성에 가장 부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어서다.

국민의힘의 초선 의원은 “여권 내 ‘양심세력’과 함께 하는 것은 당의 포용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이원율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