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범계 “윤석열 총장, 지검장 때 옵티머스 무협의…피해 막을 수 있었다”

  • 기사입력 2020-10-21 14: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장이었을 당시 검찰에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의 옵티머스 자산운용(옵티머스) 고소·고발 건을 무혐의 처분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박 의원은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난해 무혐의 처분 이후에 4,700억원정도, 올해는 5,100억원 정도로 총 1조원에 가까운 (투자) 금액이 들어왔다"며 "(그 때) 제대로 수사했다면 어마어마한 피해는 없었을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파진흥원은 1조 5000억원 정도의 국가기금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인데, 전파진흥원이 수사 의뢰를 2018년 10월에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수사 개시) 불과 6개월 만인 2019년 5월에 무혐의 처리를 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정영제 전 대체투자대표 등등 다 무혐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무혐의가 된 이후, 2019년 5월 이후 2019년도만 해도 한 4700억원 정도, 그리고 올해 5100억원 정도, 합치면 9700~9800억원 거의 1조원 가까운 돈이 (옵티머스에) 들어왔다"며 "당시 제대로 수사를 해서 무혐의를 하지 않았으면 이러한 어마어마한 피해는 없을 수 있었다, 막을 수 있었다. 이런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무혐의 처분으로 투자금이 몰리면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그는 "무혐의 처분이 나온 이후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국전력 등 공기업에서 큰돈은 아니지만 20억원, 30억원 등의 투자가 이어졌다"며 "그 이후 어마어마한 민간 투자가 진행이 됐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을 거론하며 "내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 국정감사를 하는데, 이걸 따져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라임이나 옵티머스 사태가 권력형 비리인 것처럼 야권의 공세가 있었는데, 일종에 검사들의 비위, 법조비리 성격이 더 커졌다"며 "어떤 변호사가 이 변호를 했는지, 그래서 초단기 수사로 무혐의를 받아냈는지 그것이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당시 중앙지검에서 이 사건에 대해서 얼마만큼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 오히려 다른 사건에 관심을 주다 보니까 (무혐의 등) 그랬던 건지, 아니면 진짜 봐주려고 해서 작정하고 봐준 건지 그것이 쟁점이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