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與野 '박원순 국감' 증인 채택 협의 재시도…합의될까

  • 기사입력 2020-10-20 15: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춘숙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국정감사 증인 채택 합의 위해 여야 의원들이 오는 21일 오후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 다만 증인 채택 여부가 무난하게 합의될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은 20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정의연 회계부실 의혹과 관련해 박 전 시장의 측근 그룹을 뜻하는 서울시청 '6층 사람들'과 김재련 변호사, 민주당 윤미향 의원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오는 27일 여가위 국감 개최와 출석요구서 송부 절차를 고려하면 20일에 증인 채택을 마쳐야 하지만, 여당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여가위원들은 이날 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윤미향, 박원순, 오거돈 지키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그 선택적 무관심 때문에 위안부 할머니와 성범죄 피해 여성의 눈에서는 피눈물이 멈추지를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간사 측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윤미향 의원 건과 관련해 한경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총장을 소환하기로 합의했지만 야당은 증인 한 명으로는 못 받겠다는 것"이라며 "우리 입장에선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공격을 받을게 뻔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내일 오후 3시 30분께 여야가 증인 채택 관련해 다시 만나 이야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h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