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도로/교통
  • 스마트 무인 주차시대 ‘성큼’

  •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 규제특례심의 통과
    부천․인천서 실증테스트 -
  • 기사입력 2020-10-19 1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스마트 무인 주차시대가 곧 열릴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주차장 이용 편의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가 19일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주차장의 출입구에서 차량이 서면 자동으로 자동차의 출고와 입고를 처리하는 무인주차시스템이다. 2019년부터 부천시와 마로로봇테크 등과 협력해 개발하고 있다.

현재 실증 테스트 단계로 이번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통해 실증특례를 받았다.

스마트 주차로봇서비스는 앞으로 실증특례 기준에 따라 부천시 내 노외주차장(중동 계남고가 밑, 기운영)과 인천시 부평구(삼산동 굴포천 먹거리 타운 지하 주차장)에서 2년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주차차량운반기의 위치 및 경로 인식, 자동차 리프팅 및 이동 등의 운영시스템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보완할 계획이다. 특히 실증단계에서 운반기의 안전도 인증기준을 마련하고, 해당 서비스 주차장의 설치기준 및 안전기준 등에 대한 주차장법령 규정을 개정해 나가기로 했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주차로봇서비스가 도입되면 주차대기(배회)차량이 감소하고 진출입로 공간이 줄어 기존 주차장보다 30% 이상의 주차면을 추가 확보할 수 있다”며 “주차 설치비용을 절약하는 효과가 있고 사람이 차문을 여닫음으로 발생되는 ‘문콕’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차산업이 첨단 IT산업 등과 결합되어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jumpcu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