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소비할인권 지원 재개…박물관 3000원-영화관 6000원 할인

  • 박능후 "중소자영업자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 잡아야 할 시점"
    감염 위험 큰 숙박·여행·외식은 일단 제외
  • 기사입력 2020-10-18 18: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중단됐던 소비할인권 지원을 재개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침체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공연, 영화, 체육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모든 분야의 소비할인권 지원을 한꺼번에 재개하기보다는 방역 측면에서 안전하고 관리가 가능한 공연, 영화, 체육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 편성된 예산은 약 850억원이다.

당초 정부는 앞서 지난 8월부터 소비할인권과 각종 관광 이벤트, 소비행사를 릴레이로 개최하려 했으나 8·15 광복절 도심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한 뒤 전국으로 퍼지면서 소비할인권 배포는 제대로 시작도 못한 채 중단됐다.

일단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박물관의 경우 온라인으로 예매하면 1인 5매까지 최대 3000원까지 40%를 할인해준다.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와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 모두 1000~3000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연도 같은 날부터 온라인 예매처 8곳(네이버N예약,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을 통해 예매하면 1인당 8000원이 할인된다. 예매한 티켓은 오는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으며 1인 4매로 한정된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하면 1인당 6000원씩 할인된다. 1인 2매까지 예매 가능하며 오는 30일부터 사용 가능하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 당첨자가 다음 달 2일부터 30일까지 8만원 이상을 사용하면 3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정부는 할인권 적용 시설 사업자에게 인원 제한·마스크 착용·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부과하고 소비자에게도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할인권을 발급해주는 등 방역 관리를 하기로 했다.

또 영화관과 실내 체육시설에는 방역 물품을 지원하고 22일부터 영화관, 공연장,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할 계획이다. 공연장 방역 지킴이 450명 등 인력 지원도 할 예정이다.

정부는 숙박, 여행, 외식 등 3개 분야는 방역 측면에서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번에 포함하지 않았다. 정부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이 세 분야의 소비 할인권 재개시기도 검토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소비할인권 재개 배경에 대해 "중소자영업자 등을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확진자 발생 수를 보면 거리두기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하는 시기를 전후해 비교적 안정적으로 확진자 관리가 되고 있다"며 "2단계를 유지해온 두 달 동안 경제 분야, 특히 중소자영업자 등이 어려웠다. 이분들을 위해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소비쿠폰은 문화·여가 분야에 집중돼 있기 때문에 자영업자에 도움도 줄 수 있고 국민 개개인도 정신적인 휴식을 취하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다"며 "(정부가)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소비쿠폰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비할인권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면서 "거리두기가 1단계로 내려온 지 1주일이 됐고 정부가 소비쿠폰을 재발행하면서 국민께서는 이것이 어떤 정부의 메시지인가 의문을 가질 수도 있는데 이는 결코 방역수칙을 소홀히 한다거나 방역 의무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뜻이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활과 방역 또는 방역과 경제를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가 우리나라 방역체계의 가장 기본적인 준칙"이라며 "국민이 방역에 익숙해졌기 때문에 방역 수칙을 스스로 잘 지키면서 문화 활동을 통해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와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소비생활 등 경제도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취지에서 소비쿠폰을 재발행한다"고 덧붙였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