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문체부,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30%까지 허용…내달중 관중 50% 입장도 추진

  • 기사입력 2020-10-14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1단계로 하향 조정돼 프로야구, 축구 등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허용된다. 13일 잠실야구장을 찾은 관중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및 단계적 확대 방안’ 발표에 따라, 10월 말까지 경기장 수용 인원의 30% 범위에서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허용하며, 코로나19 및 관람 질서 안정화 추이에 따라 11월 중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50%까지 관중 입장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프로스포츠는 무관중 개막 이후, 7월26일부터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 8월 11일부터 30% 관중 입장을 시작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되면서 8월16일부터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해왔다. 그러다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한 바 있다.

문체부는 관중 입장 규모와 시점을 방역 당국과 계속 협의해 왔으며, 유관중 전환 시점 등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종목별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

문체부와 프로스포츠 단체들은 코로나19가 경기장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입장 시 발열 및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전 좌석 지정 좌석제 실시, ▲전자출입명부 작성, ▲관중석 내 물과 음료 외 취식 금지, ▲육성 응원 자제, ▲좌석 간 띄어 앉기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토록 하고 있다.

문체부와 프로스포츠 단체들은 관중 입장에 대비해 14일 긴급 방역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을 점검해 방역지침의 준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문체부 유병채 체육국장은 “장기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온 프로스포츠 구단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관중 입장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하되,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