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이달 말부터 수도권서 집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 필수

  • 부동산거래신고법 시행령 규제심사 통과
  • 기사입력 2020-10-13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이달 말부터 수도권에서 주택을 구입할 때 주택 가격에 상관없이 자금조달계획서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투기과열지구에선 항목별로 증빙자료도 제출해야 한다.

13일 국토교통부와 규제개혁위원회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담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최근 규개위 예비심사에서 ‘비중요’ 규제로 처리됐다. 본위원회 심사를 거쳐야 하는 중요 규제와 달리, 비중요 규제 판단을 받음으로써 규제 심사를 통과했다.

서울 송파구 일대 부동산 중개소 모습. [연합뉴스]

개정안은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에서 발표한 내용을 담았다. 정부는 6·17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거래되는 모든 주택 거래에 대해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투기과열지구에선 집값과 상관없이 계획서의 증빙자료를 주택 매수자가 낼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규제지역의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대상은 3억원 이상 주택 거래다. 투기과열지구에선 9억원 초과 주택을 거래할 때 자금조달계획서 증빙자료를 제출하도록 한다. 현재 조정대상지역은 수도권 대부분 지역을 포함한 69곳, 투기과열지구는 서울 전역을 포함한 48곳이다.

개정안은 이날 차관회의와 내주 국무회의를 통과해 관보에 실리면 시행된다. 국토부는 늦어도 26일까지는 관보에 게재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토부와 지자체는 자금조달계획서를 통해 탈세나 대출규정 위반 여부 등을 검증하게 된다. 주택 매수자가 직접 예금잔액증명서나 소득금액증명원 등 증빙자료를 내게 되면 지자체 등은 계획서와 증빙 자료를 함께 받아보고 대조하게 됨으로써 더욱 면밀한 조사를 벌일 수 있게 된다.

시행령 개정안은 또 법인이 주택거래를 하면 법인의 등기현황이나 거래 상대방과의 관계, 취득 목적 등을 신고하도록 하고, 법인이 매수자인 거래에 대해선 거래 지역이나 가격에 상관없이 계획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도 담았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