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부동산 보유자 10명 중 6명은 "안 판다" 왜? "오를 것"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소 앞에서 시민이 매물을 보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부동산 규제가 강화돼 시장 분위기가 가라앉고 있지만 10명 가운데 6명은 부동산을 그대로 보유하겠다고 응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직방이 자사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를 상대로 모바일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1243명 가운데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응답자 418명 중 252명(60.3%)이 부동산을 그대로 보유하겠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부동산 가격은 계속 오를 것 같아서'(36.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가장 안정적일 것 같아서'(29.8%), '투자 수익성이 가장 나을 것 같아서'(20.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보유한 부동산을 매각하고 다른 투자처로 갈아탈 것이라고 응답한 응답자 중에서는 '주식'(47.0%)으로 이동을 고려 중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주식시장에도 올해 신규 진입자가 많았던 만큼, 부동산 외에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주식을 꼽는 응답자 비중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주식 다음으로는 '예·적금'(21.1%), '금'(12.1%), '펀드'(6.6%) 등의 순으로 갈아탈 투자처를 꼽았다.

현재 부동산에 투자하고 있거나 투자 예정이라는 응답자는 68.5%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50·60대가 부동산을 투자수단으로 보유하고 있거나 향후 매입 계획이라는 응답자 비율이 70%대로 높았다.

20·30대는 현재 부동산 보유 비율은 낮지만 향후 매입 계획 중이라는 응답 비율이 40%대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올해 공황 구매를 주도했던 20·30대가 여전히 투자처로 부동산 매입을 고려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직방은 해석했다.

재테크 목적으로 어떤 부동산 상품에 투자 중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기존 아파트'(40.9%)가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반면 향후 부동산 매입 계획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신규 아파트 청약'(38.0%)을 가장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