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갤럭시노트 ‘퇴장설(說)’ 진실이 드러났다! [IT선빵!]

  • 기사입력 2020-10-02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갤럭시노트20이 마지막 노트? 진짜일까?”

끊이지 않고 확대 재생산 되고 있는 갤럭시노트 ‘퇴장설(說)’의 진실이 드러났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내년에도 갤럭시노트 시리즈 후속 모델인 ‘갤럭시노트21’이 출시된다.

다만 내년초 출시 예정인 전략 제품 ‘갤럭시S21’에 갤럭시노트의 상징 ‘S펜(스타일러스펜)’ 인식 기능이 탑재된다. 갤럭시S21이 노트화(化) 된다. 하지만 정작 S펜은 없다.

당초 외신 및 업계에선 ‘갤럭시 S21’ 최상위 모델에 S펜이 탑재되면서 갤럭시노트는 내년에 단종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내년에도 갤럭시노트시리즈가 단종 되지는 않는다. 다만 갤럭시노트의 특장점을 갤럭시S시리즈에 적용, 순차적인 퇴장을 준비한다. 이를 통해 갤럭시노트 고객들을 갤럭시S 시리즈로 흡수한다는 전략이다.

‘폴더블폰(접히는 스마트폰)’이 나오면서 대화면의 갤럭시노트의 정체성이 애매해 졌다. 갤럭시S시리즈 역시 노트만큼 대화면이다.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 ‘경계’ 사라진다…S펜 인식 갤럭시S21!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S21은 갤럭시S20의 후속 모델이다. 매년 출시하는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이다.

갤럭시S21의 코드명은 '언바운드'(Unbound). 전작 갤럭시S20처럼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세 가지 모델로 출시가 예상된다.

무엇보다 갤럭시S21에 갤럭시노트의 핵심 기능 S펜 입력 기능이 탑재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S펜 입력을 구현하는 부품 ‘디지타이저’를 내년 갤럭시S21에 적용하기 위해 개발 중이다.

갤럭시S 모델에서 갤노트 S펜 인식이 되는 건 처음이다. S펜은 실제 펜으로 종이에 적는 것과 유사한 필기감을 제공, 갤노트만의 정체성으로 꼽힌다. 다만 갤럭시S21에 S펜은 탑재되지 않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모델에 갤노트의 장점을 접목, 향후 갤노트의 자연스러운 퇴장을 고려중이다. 갤럭시노트 고객들을 갤럭시S로 흡수시키기 위한 사전 준비 단계로 보인다.

갤럭시노트21, 내년 출시…“브랜드 통합 단계적 준비 착수”
갤럭시노트20 울트라[삼성전자 제공]
KT매장에 갤럭시노트20가 진열돼있는 모습[유동현 기자]

올해 출시 10년을 맞는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매년 1000만대 가량의 판매량을 올리며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

3000만대 이상 판매되는 갤럭시S시리즈의 3분의 1 수준이지만, S펜 및 대화면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꾸준한 지지를 받고 있다. 적게는 800만대, 많게는 1200만대(갤노트3)의 판매를 올렸다.

하지만 대화면의 ‘폴더블폰’ 시대가 본격화 되면서, ‘노트 단종설’이 불거졌다. 갤럭시노트만의 장점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갤러시Z폴드2[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향후 폴더블폰 대중화 시대에 대비, S와 노트 시리즈를 통합한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이원화하는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갤노트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가 커, 내년에도 갤노트 신제품은 나온다”며 “다만 S와 노트의 융합 제품을 통해 순차적으로 브랜드를 정리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dingd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