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신동근 “野, 국보법 위반자 왜 옹호”…진중권 “무서운 사람”

  • 기사입력 2020-09-30 13: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월북은 반(反)국가 중대 범죄로 감행할 경우 사살하기도 한다’는 신 의원의 발언을 두고 30일 설전을 이어갔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신 의원은 전날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 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다”면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밝혀진 만큼 이와 관련해 공세를 중단할 것을 야당에 주문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신 의원을 “무서운 사람”이라고 지적하며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없다는 얘기냐. 우리 군에서도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귀순자를 사살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를 찾아 남으로 내려오는 북한사람을 남한군이 사살했다면 그것은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인 처사인데 지금 북한에서 한 일이 바로 그것”이라며 “비교할 것을 비교하라”고 꼬집었다.

신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민의힘과 진중권 씨가 엉뚱한 꼬투리 잡기를 하고 있다”며 “북이 월북자를 대신 사살해줘 정당하다는 얘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실족이나 사고로 표류해 북으로 넘어간 민간인을 사살한 것과 자진 월북자가 당국 몰래 월북해 사살당한 것은 사안의 성격이 본질적으로 달라진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나아가 신 의원은 국민의힘을 겨냥해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월북자를 감싸면서까지 왜 의혹 부풀리기를 하는지 이해가 잘 안된다”며 “이 사안을 제2의 세월호로 몰아가 대통령에게 타격을 가하려는 과욕 때문에 처음부터 스텝이 꼬여 자신들이 그토록 혐오하는 국가보안법 위반자를 옹호하고 국가기밀도 공개하는 역주행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