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장제원 “文, 자신 없으면 내려오라…민주, 김정은 대변정당이냐”

  • "알량한 종이쪼가리 사과가 황공한가"
    "文대통령,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해야"
  • 기사입력 2020-09-28 15: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지킬 자신이 없다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일갈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후 "180석 거대 (더불어)민주당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변하는 정당이냐"고 질타했다.

그는 "민주당과 그 추종자들은 김정은의 알량한 종이 쪼가리 사과 한 장이 황공한지,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칭송하고 '북한이 변하고 있다', '대화 물꼬를 틀 기회다', '전쟁하면 좋아할 것은 일본과 토착왜구 뿐'이라는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김정은이 보냈다고 하는 종이쪼가리 사과와 우리 국민의 고귀한 생명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군에 끌려다니며 총에 맞아 죽고 불타죽는 상황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며 "김정은의 알량한 종이쪼가리 사과와 국민의 생명을 바꾸는 게 평화라면 그런 것은 단호히 거부한다"고 했다.

28일 오후 전남 목포시 서해어업관리단 전용부두에 북한군 총격을 받고 숨진 공무원(항해사)이 실종 직전까지 탄 어업지도선인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연합]

장 의원은 "대통령은 지금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또 북한에 대해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즉각 단행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즉각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에 동의하고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긴급현안 질의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가 존재 이유를 망각한 문 정권과 민주당은 국민들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