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北, 南 실종자 수색 경고…“영해 침범 간과할 수 없어”

  • “南, 25일부터 우리 측 수역 침범”
    “시신 습득시 南 넘겨줄 방법 생각”
  • 기사입력 2020-09-27 0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은 27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이 북한에 의해 사살된 국민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우리 국민이 실종된 연평도 NLL 인근에서 조업중인 중국 어선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27일 남측이 북한에 의해 사살된 국민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이날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에 의하면 남측에서는 지난 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 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며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시키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시킬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우리 국민 사살에 대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표현하면서 시신 발견시 인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보도는 “지난 25일 우리는 현 북남관계 국면에서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남측에 벌어진 사건의 전말을 조사통보했다”며 “그리고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는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