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북한 매체, 김정은 대남 공개 사과 관련 ‘조용’

  • 26일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 등 관련 보도 없어
  • 기사입력 2020-09-26 11: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당창건 75주년(10월10일)을 2주 앞두고 함경북도 태풍피해 복구 현장 소식을 전했다. 평양에서 급파된 제2수도당원사단이 함북 피해 현장에서 빠르게 살림집(주택) 건설공사와 수재민 생활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 사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공개사과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달리 북한 대내외 매체는 조용하게 침묵을 지켰다.

26일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대내외 대체에서는 김 위원장의 대남 사과 관련 보도를 찾아볼 수 없다. 남한 실종 공무원이 서해상에서 사살됐다거나,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직접 “대단히 미안하다”며 사과했다는 사실은 북한 대외선전 매체들도 다루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1면에는 김 위원장이 받은 축전과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 75주년을 앞두고 매진 중인 태풍 피해 복구 소식만 실렸다.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평양방송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중심으로 보도가 이뤄졌다.

전날 북한 통일전선부는 청와대에 보낸 통지문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하며 “가뜩이나 악성 바이러스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다.

지난 2008년 박왕자씨 피격 사건이 발생했을 때엔 다음날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명의로 담화를 내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사고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통지문이라는 공개적인 형식으로 대남사과를 한 것은 이례적인 셈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2018년 4월 황해북도 봉산군에서 중국 관광객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위로 전문을 보내면서 사과한 전례가 있으며, 해당 내용을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