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경찰, 개천절 집회 총력대응 예고…“현장 경찰관도 감염 위험”

  • 일부 보수단체, 개천절 카퍼레이드 시위 예고
    경찰, 불법 차량 시위 운전자들 엄중처벌 방침
    전문가 “경찰도 모여 있다면 위험…개인 방역 철저히”
  • 기사입력 2020-09-26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25일 오전 경찰청 무궁화회의실에서 열린 ‘추석방역 및 개천절 집회 대비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인 다음달 3일 일명 ‘드라이브스루’ 집회 의사를 밝힘에 따라, 경찰 역시 집회 당일 총력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현장에서 집회를 막으려 모여 있는 경찰관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이 있다”며 철저한 방역 준비를 당부했다.

26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 현장 검거, 면허 정지·취소, 차량 견인 등 불법 집회에 대한 총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은 ▷서울시 경계(시계·市界)→강 위(강상)→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시위자들의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고 ▷주요 집결 예상 장소 최대 경력·장비를 동원해 집결을 차단하고 ▷집회 강행 시 신속 해산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해산 명령 불응 시 현장 검거·직접 해산 조치 등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 조치 과정 중 공무집행방해 등 불법·폭력행위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그 외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차량 시위의 경우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과 도로교통법 등 관계법령에 따라 ▷불법 차량 시위 운전자에 대한 현행범 체포·벌금 부과 등 사법처리 ▷운전면허 정지·취소 병행 ▷차량 즉시 견인 등 대인·대물에 대한 모든 총체적 조치에 나선다.

반면 일부 보수단체는 ‘개천절 카퍼레이드 집회’를 열 방침을 밝혔다. 지난 24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 서경석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행동(새한국) 집행위원장 등은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애국 세력이 단체별로 집회 신고를 하고 차량 시위를 결행해 수천·수만 대의 차량이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추미애(법무부 장관) 사퇴, 반미·친중 규탄 등을 해야 한다”며 개천절 차량 시위를 예고했다.

이에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25일 전국 지방경찰청장들이 참석한 ‘개천절 집회 대비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지난 광복절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가 600여 명이 넘게 발생했음에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에 또다시 법을 어긴 채 대규모 집회를 강행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며 “경찰은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시민의 안녕과 법 질서를 해치는 집단적인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 공동체의 안전과 법질서를 굳건히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경찰의 개천절 시위 관련 총력 대응과 관련, 경찰관 역시 감염 위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철저한 개인 방역 준수를 당부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달 광복절 집회 때도 경찰관 환자가 발생했다”며 “모여 있는 경찰관들이 더 위험할 수 있다. 경찰관 역시 (사회적)거리두기를 하면서 집회를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은미 이화여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경찰관들도 당연히 위험할 수 있다”며 “경찰관들도 마스크랑 페이스 실드를 같이 착용해 얼굴까지 다 보호하고, 장갑까지 착용하는 등 집회 현장에서 개인 방역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po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