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반려견도 미술작품 감상한다…국립현대미술관 “관람객으로 개 초청”

  • 기사입력 2020-09-21 11: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반려동물인 개를 위한 전시가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전을 오는 2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가족 구성원과 공동체의 일부로서 반려동물인 개를 관람객으로 초청해 현대사회에서 반려의 의미, 미술관의 개방성과 공공성의 범위 그리고 공적 공간에 대한 정의 등을 질문하는 전시다.

반려동물이 반려인과 함께 전시장을 찾도록 기획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술관이 잠정 휴관 중이어서 당장은 현장 관람이 불가능하다.

작가 13팀의 설치, 조각, 애니메이션 등 작품 20점이 전시된다.

전염병으로부터 아이들을 구한 썰매견의 이야기를 다른 관점으로 제안하는 정연두의 '토고와 발토-인류를 구한 영웅견 군상', 적록색맹인 개의 시각을 고려해 도구를 제작한 김용관의 '알아둬, 나는 크고 위험하지 않아', 도그 어질리티(장애물 경주)에 사용되는 기구와 비슷한 조각들을 미술관 마당에 설치한 조각스카웃의 '개의 꿈' 등이다.

건축가 김경재가 개를 위해 제작한 공간 '가까운 미래, 남의 거실 이용방법', 조경가 유승종이 식물과 자연을 과감하게 전시실로 가져온 '모두를 위한 숲'도 선보인다.

퍼포먼스로는 인간 중심적인 상태를 벗어나 다른 무엇이 되기를 시도하는 김정선·김재리의 '신체풍경', 반려 로봇 아이보와 미술관을 산책하는 남화연의 'Curious Child', 사물인터넷 기기 여러 대가 주고받는 소리를 개와 사람이 함께 듣는 다이애나밴드의 '숲에 둘러서서', 반려조 앵무새와 사람이 함께 퍼포먼스를 하는 양아치의 '창경원 昌慶苑' 등 신작 4점이 소개된다.

데릭 저먼의 '블루'(1993), 안리 살라의 '필요충분조건'(2018), 장뤼크 고다르의 '언어와의 작별'(2014) 등 전시 주제와 연관된 영화 3편도 상영된다.

전시에는 작가 외에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수의사가 동물행동 및 감정, 습성에 대해 자문하고 건축가와 조경가가 개를 위한 공간을 조성했다.

지난 6월 사전 출간된 전시도록에는 연구자, 비평가, 수의사, 소설가, 법학자의 글과 반려동물 관련 정보가 수록됐다. 미술뿐 아니라 사회학, 수의학, 법학 등 다양한 분야의 글이 전시 주제를 뒷받침한다.

이번 전시는 10월 25일까지로 예정돼 있으며, 온라인에서는 성용희 학예연구사의 전시설명, 참여 작가 인터뷰, 작가들의 개가 직접 전시장을 방문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제껏 미술관에 온 적 없는 '반려동물 개'를 새로운 관람객으로 맞이함으로써 미술관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