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청량리전통시장서 6시간째 화재 진압중…점포·창고 20곳 불타

  • 오전 10시30분 현재 잔불 진화 중
    전통시장 내 통닭집부터 화재 시작
    진영 행안부 장관도 화재현장 방문
  • 기사입력 2020-09-21 10: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청과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추석 대목을 앞두고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6시간째 진화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인명피해는 없으나 해당 시장 67개 점포 중 9개, 인근 청과물시장 150여 개 점포 중 10개와 창고 1개 등 20개 시설이 소실됐다. 이중 7개 시설은 전소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오전 4시32분께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청과물시장 창고에서 연기가 많이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관들이 출동했으며, 오전 9시 현재까지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소방당국은 오전 4시54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현장에 인력 203명, 소방 차량 49대, 소방 헬기 2대를 동원했다. 이어 오전 7시26분께 큰 불길을 잡아 대응 1단계로 낮춘 데 이어 오전 8시9분께 대응 1단계도 해제했다.

불은 청량리전통시장 내 통닭집에서 시작해 인근 청량리청과물시장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소방관들이 잔불을 진화하고 있으며, 완전히 끌 때까지 약 2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발화 당시 화재 알림 장치가 작동해 상인들이 대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청량리전통시장과 청량리청과물시장에 스프링클러는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상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8시45분께 화재 현장을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최대한 안전하게 잔불까지 처리하라”고 소방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joo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