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국민연금 "직원 대마초 사건 사죄드린다…일벌백계, 무관용 원칙 적용"

  • 기사입력 2020-09-20 14: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국민연금공단은 20일 기금운용직 직원이 관련된 대마초 사건과 관련, 대국민 입장문을 내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국민들께 깊이 사죄드린다. 신뢰 회복을 위한 근본적 쇄신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입장문에서 "최근 기금운용본부의 직원들이 대마초를 흡입하는,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했다"면서 "공단은 국민의 소중한 자산을 관리하고 노후를 책임지는 공공기관인데 국민을 안심시키기는커녕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리고 그동안 어렵게 쌓아온 신뢰를 한순간에 무너뜨렸다"고 말했다.

이어 "공단을 대표하는 기관장으로서 비통함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공단 임직원을 대표해 국민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공단은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잘 헤아리고 있다"면서 "단순한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지 않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질책을 기꺼이 받아들여 공단을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일로 또 다른 부조리의 싹이 공단 내부에서 자라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면서 "자산운용에서 연금제도 운영에 이르기까지 조직 및 인사운영, 업무처리, 운영시스템, 조직문화 등 운영 전반을 샅샅이 짚어보고 문제점을 찾아낸 뒤 근본적인 쇄신대책을 마련하고 실천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국민들의 정서로는 용납될 수 없는 일탈·불법 행위에 대하여는 퇴출 기준을 강화하고 일벌백계,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죄를 드린다"며 "윤리·투명 경영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최고의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재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공단 징계위원회 결정으로 지난 9일 해임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