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코로나19 양성 10명 중 3명은 ‘깜깜이 확진자’…역대 최고치

  • -비중 28.1%로 30% 육박
  • 기사입력 2020-09-19 15: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3명 가까이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1883명 중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30명으로, 28.1%에 달했다.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밝혀지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확진자' 비중이 30%에 육박하는 것이다.

이는 방역당국이 지난 4월부터 관련 통계를 발표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 비중은 지난달 중순 이후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지난 15일부터는 일별로 25.0%→25.4%→26.4%→26.8%→28.1% 등으로 연일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최근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고 매일 100여명씩 확진자가 나오는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확산했던 8월 중순 이후 확산세가 점차 누그러지고 있음에도 이처럼 감염 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이 연일 20%대를 나타내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서 깜깜이 확진자 비중도 주요 지표로 고려되고 있다. 1단계의 기준은 '5% 미만'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