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송영길 “힘내라 조국” 정청래 “제발 놓아주자”…與, 정경심 응원(종합)

  • 검찰·언론 향해 경고 메시지
    민형배·윤영찬도 지원사격
  • 기사입력 2020-09-18 21: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에 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응원하며 검찰·언론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송영길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힘내라 조국' 해시태그를 달고 "검찰은 조 전 장관 가족에게 하듯 검찰 내부의 문제에도 추상같은 원칙을 지키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도 너무하네', 이 말은 우리나라 헌법상 비례의 원칙을 표현한 말"이라며 "수많은 검찰내부의 비리 사건 처리와 비교하게 된다"고도 했다.

정청래 의원은 "정 교수의 쾌유를 빈다"며 "한 사람이 견디고 버틸 무게를 초과한 지 오래다. 이제 제발 그를 놓아주자"고 했다.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해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연합]

그는 언론을 향해선 "당신들이 쏴대는 오발탄에 놀라 한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며 "건강을 회복할 동안만이라도 전화로 괴롭히거나 병원에 가서 환자를 불안하게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민형배 의원은 검찰을 정조준해 "공권력을 함부로 휘둘러 이런 상황까지 몰고 온 인간들을 역사가 응징할 것"이라며 "훨씬 가혹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윤영찬 의원은 "정 교수의 재판이 계속될수록 검찰 주장의 허점만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은 자신들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정 교수와 그 가족에게 가해진 것 이상의 수사력으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교수는 전날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재판을 받던 중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 쓰러졌다. 정 교수는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