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종인 “코로나19 개인 진단키트 보급 필요”

  • “美·獨 하루 100만명씩 검사
    무증상 감염 스스로 파악해야”
  • 기사입력 2020-09-17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독감 백신 전국민 접종에 이어 ‘개인 검사 키트 보급’ 제안이 야당으로부터 먼저 나왔다. 국민의힘이 4차 추경 등 코로나19 국회에서 적극적인 대안 제시로 정책 의제를 선점해 가는 전략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진 수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우리도 이젠 (코로나19)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를 해 각자가 코로나19에 걸렸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그런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며 개인용 진단 키트 보급이라는 새 정책 도입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당 비상대책위 회의를 열고 “매일 1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발생하는 와중에 무증상 확진자가 자꾸 생겨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검진자 수가 많은 해외의 사례를 언급했다. 그는 “영국은 하루에 19만명의 검사를 하고 있고, 독일은 1주일에 100만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명을 검사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검사 수가 너무 적지 않나 생각한다”며 “우리도 이젠 (코로나19)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를 해 각자가 코로나19에 걸렸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그런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코로나19 확산 와중 중국발(發)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은 데 대해 “지금 생각하면 그때 참 잘했다고 자평한다”고 말한 것을 놓고는 비판 목소리를 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방역 전문가들은 초기 중국의 입국 차단을 안 한 게 잘못됐고, 이런 일들로 인해 국내 경제가 어렵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데 웬 말이냐고 한다”고 질타했다. 최정호·이원율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