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1인 1죽?…일상식 된 ‘비비고 죽’, 5000만개 판매 돌파
출시 1년9개월…점유율 37.8%
차별화된 맛·품질로 시장 안착
“상품죽시장 성장 지속 주도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죽’이 가정간편식(HMR) 시장 성장과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힘입어 성장에 더욱 속도가 붙었다. 고품질과 편의성 등으로 죽을 일상식 또는 간식으로 소비하는 식문화를 이끌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이 출시 1년9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5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민 1인당 1개씩 비비고죽을 경험한 셈이다. 누적 매출은 1300억원 수준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비비고 죽은 시장점유율 37.8%를 기록하며 1위 업체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비비고 죽' 대표 제품 이미지 [제공=CJ제일제당]

과거 상품죽은 아플 때나 소화가 안될 때 허기를 달래는 용도로 소비됐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 출시 이후 아침대용식, 다이어트식, 해장, 간식 등 다양한 용도로 상품죽을 즐기는 소비 트렌드가 생겨났다고 밝혔다. 여행이나 캠핑 시는 물론, 가정에서도 간편한 한끼 식사로 활용되는 추세다.

비비고 죽이 전문점 수준의 맛과 품질, 외관, 가성비 등을 고루 갖췄다는 점에서, 식문화 변화까지 이끈 것으로 회사는 분석했다. 특히 비비고 소고기죽, 비비고 전복죽 등이 스테디셀러로 꼽힌다. 비비고 불낙죽, 비비고 삼선해물죽, 비비고 낙지김치죽 등 프리미엄 죽도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간식이나 별식으로 상품죽을 찾는 소비 트렌드도 확대되고 있다. 단호박죽, 흑임자죽, 통단팥죽, 동지팥죽 등 비비고 간식죽은 올해 8월 말까지 누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특히 호박, 팥, 흑임자 같은 전통 소재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최근 부상한 ‘할메니얼 트렌드’에 따라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구현한 것이 죽을 일상적으로 다양하게 즐기는 패턴으로의 변화를 이끌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연구개발과 노력으로 시장 성장과 식문화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