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추장관 아들에 "특혜" vs. "군인 본분 다한 것" 여야 엇갈린 평가

  • 기사입력 2020-09-16 1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기호 국민의힘 간사와 하태경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16일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27)씨 관련 병가 논란에 대해 "지휘관의 판단 영역으로, 여기서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서씨가 4일간의 병원 치료를 위해 19일 병가를 받은 것은 특혜'라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지적에 이렇게 답변했다.

서 후보자는 "부대마다 상황이 다르고 환자 상황이 다를 것"이라며 "육군 규정을 포함해 지휘관 판단 영역을 만들어놓는데, 그것이 어떻게 적용됐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확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 규정은 어느 누구 하나 특혜를 주고자 하는 규정은 없다"며 "모두 동일하게 적용받아야 하는데 부대마다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 영역이 있다"고 부연했다.

현 육군참모총장인 서 후보자는 "(총장으로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도록 조치했다"며 "결과가 나오면 우리 군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후속 조치를 하자고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서 후보자는 하 의원이 "군인답지 않고 눈치만 보는 사람이네"라고 하자 "있는 그대로 소신껏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여권에서는 추 장관 아들 서씨가 무릎수술을 받아 군 면제를 받을 수 있는데도 군에 입대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추 장관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로지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연이어 추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오늘 열리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중 갈등 격화와 코로나19로 엄중한 대내외 상황에서 국방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악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생산적이지도 않다"며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비판했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