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초희,“순하고 배려 깊은데 때론 강단·뚝심…다희는 인생캐”

  • 기사입력 2020-09-16 16: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데뷔한 배우 이초희가 '한다다'를 통해 인생 캐릭터를 만들며 연기 인생 2막을 열었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이초희는 KBS2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막내딸 다희를 연기하며 배려심 넘치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좋은 느낌을 주었다. 이상이(윤재석 역)와 함께 사돈 커플을 형성하며 세밀한 감정 연기와 선한 매력으로 지지를 얻었다.

이초희는 정밀한 표현력으로 다희의 내밀한 감정을 성실히 전달해 호평 받았다. 험난했던 결혼 승낙 과정에서 섬세한 눈물 연기가 안방극장의 몰입도도 높였다. 이초희의 패션 아이템은 매회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개인적인 견해지만, 안경 모델로도 잘 어울린다.

-작품을 끝낸 소감은

“지금까지 한 작품 중에 가장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대장정이어서 체력적으로 많이 지쳐 있긴 한데 정신적으로는 많은 걸 채웠다. 배움을 과식한 느낌이다. 다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저도 다희의 모습을 보며 용기를 얻고 위로를 받고 사랑을 느꼈다. 다희를 조금 더 다희답게 잘 표현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건 내가 공부할 몫으로 남겨두고 항상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고 싶다.”

-송다희를 연기하며 어떤 점을 중점에 뒀나

“다희는 외유내강이다. 어떤 모습으로 비치면 좋겠다, 억지로 생각하면서 연기하지 않았다. 대본에 잘 표현돼 있었기 때문이다. 순하고 배려심 깊고 그런 모습이면 그런 모습대로, 강단 있고 뚝심 있는 모습이면 그런 모습대로 신별로 연기했다. 캐릭터의 특성에 맞게 줄타기를 잘할 수 있는 상태, 너무 유약하지도 너무 강하지도 않은 상태로 보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이초희(송다희)와 이상이(윤재석), 다재커플의 매력, 특징, 케미에 대해

“실제로 사귀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심지어 같이 촬영하는 선배님들도 물어보신다. 상이도 저도 그런 디테일을 신경 썼다. 실제 연애할 때 어떤 행동이나 말투나 그리고 서로의 미러링. 상이가 하는 행동을 제가 따라 한다거나 제가 하는 행동을 상이가 따라하거나 내 애드리브를 받아주고 상이가 제 호흡을 잘 받아주고 저도 상이 호흡을 잘 맞춰주고 되게 자유롭게 정말 말 그대로 핑퐁이 잘 됐던 것 같다. 많은 분들이 현실에 있을 만한 커플이라고 말해주신다. 그게 매력일 수도 있겠다.”

-이상이와의 호흡은

“최고의 파트너였다. 서로 약속을 하고 연기를 하지 않아도 리허설을 하지 않아도 내가 이렇게 하면 물 흐르듯이 저 친구가 이렇게 받아주고 저 친구가 저렇게 하면 내가 받으면 됐다. 연기 호흡 점수를 준다면 10점 만점에 12만점이다.

상이랑 의상을 맞춘 적이 없는데, 자꾸 의상이 겹쳤다. 스타일리스트 실장님한테 나 몰래 자꾸 상이네랑 상의하냐고 물어보기까지 했다. 둘이 신혼여행 가서 자전거 타는 신에서 당일에 내가 갑자기 입을 옷을 바꿨는데 상이도 당일 아침 갑자기 본인이 입을 옷을 바꿨다고 하더라. 둘 다 스트라이프 티셔츠였다. 현장 스태프 분들이 커플룩으로 입었네? 라고 해서 둘 다 아니라고 각자 입은 거라고 했는데 아무도 믿어주지 않았다.”

-기억에 남는 장면은?

“파혼 후 아버지가 나를 위로해준 장면이다. 다희가 파혼 후 울고 있을 때 아버지가 ‘네가 이유없이 그러진 않더라’라고 했던 장면. 딸이 파혼하고 이유를 말하지 않으니깐 엄마는 가서 빌라고 하고, 언니는 제정신이냐고 하고 온 가족이 내가 왜 그러는지 어떤 이유를 듣고 싶어하거나 다시 잘해보라고 말할 때였다. 아빠는 이유를 묻지 않고 네가 이유 없이 그러지 않을 거야, 아빠는 너를 응원한다는 말들을 해줬다. 가장 이상적인 아버지 상인 것 같다. 무조건적인 믿음을 주는 다희가 그런 아버지 밑에서 컸기 때문에 따뜻한 심성을 가진 아이가 되지 않았을까.”

-작품의 메시지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마지막 장면에 담긴 옥분(차화연) 엄마의 내레이션에 축약돼 있다. “자식들이여, 그 행복을 지켜라. 사랑은 결국 배려와 존중이란다. 부모들이여, 자신의 삶을 살아라. 오늘이 인생의 가장 젊은 날이니. 내가 행복해야.. 세상도 아름답다” 이게 우리 작품이 하고 싶은 말 같다. 우리도, 부모님들도 자신의 삶을 살고, 일단 내가 행복한 삶을 살아야지 세상도 아름답다는 것.”

-‘한다다’는 주말극으로서 어떤 특징, 차별성이 있나?

“차별성은 어떻게 보면 파격적으로 시작을 한다는 거다, 자식들 모두가 한번씩 사랑의 아픔을 겪는데, 거기서 그치지 않고 결혼하지 마라, 사랑하지 마라가 아닌 다들 사랑을 찾고 다시 사랑하고 사랑 이야기지만 조금은 다른 방식으로 풀어낸 것 같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따뜻하고 유쾌했던 것 같다. 시청자 분들 역시 그렇게 느끼셨기 때문에 좋아해주시지 않았을까.”

-이번 작품은 이초희에게 어떤 의미?

“제 필모그래피 중에 어느 하나 제대로 꼽지 못했는데 이번 작품은 저한테 가장 뜻깊은 작품이 될 것 같다. 긴 호흡을 하면서 다사다난했다.”

-너무 선하게 생겨, 악역은 안될 것 같은데?

“언젠가 악역을 하게 되면 선한 얼굴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배우로서 세상에 대한 관심은?

“배우는 세상과 사람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사람을 직접적으로 겪고 세상을 직접적으로 다 겪기엔 제한이 있다보니깐 책이나 영화를 통해 간접적으로 배우고 있다. 어떤 인물을 표현해야 하는데 관심을 안 가질 수 없다.”

-가치관은?

“소소하게라도 행복할 수 있는 걸 찾고 하루하루 행복을 찾을 수 있으면 좋겠다. 진실되게 웃고 소소하게 행복을 찾고 나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행복할 만한 선택을 하는 것, 마음에 사랑이 많았으면 좋았으면 좋겠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