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독일 녹색 산단 등 그린 딜 협력 강화…양국 통상 실무그룹회의

  • 교역·투자 확대, 정부간 협력채널 강화 등 논의
  • 기사입력 2020-09-16 16: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대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독일 경제에너지부와 제1차 한·독 통상 실무그룹(워킹그룹)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2월 성윤모 장관이 독일 방문 때 양국 간 포괄적 협력을 위한 한·독 고위급 대화 개설과 통상·산업·에너지 등 3개 실무그룹을 운영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양국은 이날 교육·투자 확대, 그린 딜(Green Deal) 협력 촉진, 정부 간 협력 채널 강화 등을 논의했다. 그린 딜은 기후변화 대응과 함께 코로나19 이후의 경제회복 전략으로써 양국은 그린 모빌리티, 녹색 산단 등에 대해 협력키로 했다.

앞서 양국은 지난 5월 한-독 에너지 미래 협력 로드맵 체결, ▷에너지전환 ▷신녹색에너지기술 ▷원전해체 등 3개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또 현재 준비 중인 한·독일 화상 비즈니스 포럼에 독일 기업들이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독일 정부의 협조를 당부했다. 독일 측은 세계 최대 산업박람회인 '하노버 메세'를 주최하는 도이치 메세가 한국을 2023년 동반국가로 공식 초청한 데 대해 한국의 긍정적인 검토와 참여를 부탁했다. 하노버 메세가 선정한 동반국가는 대규모로 국가관 참가를 하며, 다양한 경제·문화 협력 행사도 연다.

정대진 산업부 통상정책국장은 "코로나에도 양국 간 교역은 올해 상반기 약 145억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6% 증가했다"면서 "양국 간 교역·투자 확대 잠재력이 큰 만큼 비즈니스 협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