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태경 "이재명, 불의 보면 싸웠는데…결국 '친문' 아부꾼 돼"
"친문 섞이면 다 이상해져"
"권력 쫓아 공정·정의 버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불의, 특혜를 보면 그 대상이 친문(친문재인) 권력이어도 싸웠는데, 결국 공정 가치를 내버리고 친문의 아부꾼이 됐다"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의대생들에게 특혜는 절대 안 된다는 이 지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식 문제는 감싸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 장관 문제는 침소봉대됐다며, 특혜가 없었다는 추 장관 편을 들고 있다"며 "(이 지사가)최근 통신비 2만원 효과 등 슬슬 친문의 눈치를 보면서 쉽게 말 바꾸기를 하더니 이제 대놓고 추 장관 지키기에 나선다. 권력을 쫓느라 공정, 정의의 가치마저 내버린 모습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하 의원은 "추 장관 아들 특혜 논란이 다른 특혜 논란보다 중요하게 다뤄져야 하는 이유 중 하나는 권력형 특혜이기 때문"이라며 "당 대표, 또 장관을 하는 동안 시도된 특혜 부여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추 장관 아들에 관련한 여러 청탁이 있었고, 정상적 절차가 아니었단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며 "그런데도 이 지사는 모든 관련자의 증언을 무시하고 있다. 친문과 섞이면 다 이상해지는 게 필연인가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군대는 어느 집단보다 공정성이 생명"이라며 "지휘부가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면 군령이 제대로 통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람 생명을 다루는 곳의 지휘 명령이 제대로 관철되지 않는다면 엄청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그 어느 집단보다 군대의 공정 가치는 수호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