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도로/교통
  • 수원~인천 잇는 수인선 전 구간 12일 완전 개통

  • 1995년 기본설계 후 25년 만에 개통…총 사업비 2조74억원
    인천~수원 70분 소요…향후 분당선·인천발 KTX 등과 연계
    김현미 장관, “경기 서남부지역, 철도 중심 교통지로 도약”
  • 기사입력 2020-09-10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에서 인천시 중구 인천역을 연결하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이하 수인선)이 오는 12일 전 구간 개통된다. 수원~인천 소요시간은 70분 가량으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이 크게 편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수원역에서 고색~오목천~어천~야목~사리~한대앞까지 19.9㎞ 구간이 12일 개통되면서 52.8㎞ 수인선 전구간을 운행하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수인선은 일제 수탈을 상징하는 우리나라의 마지막 협궤철도(철도 궤간 폭이 표준궤도 기준인 1435㎜보다 좁은 762㎜ 폭 궤도)를 표준궤도의 광역 철도로 개량하는 국책사업으로 총사업비 2조74억원이 투입됐다. 이번 개통으로 1995년 12월 협궤노선 폐선 이후 25년만에 수원과 인천 구간이 하나의 철도로 연결된다.

이 사업은 1995년 7월부터 2004년 5월까지 기본계획 및 설계용역을 거쳐, 2004년 12월 1단계 구간 공사를 시작해 총 3단계로 나눠 진행됐다.

2012년 6월 가장 먼저 개통한 1단계 구간은 오이도~송도를 잇는 13.1㎞ 구간이며, 2016년 2월에 개통한 2단계 구간은 인천~송도(7.3㎞)를 거쳐 오이도역까지 총 20.7㎞ 14개 역을 운행해왔다. 하루 평균 약 3만5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번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으로 수인선은 분당선(수원~분당~왕십리·청량리)과 직접 연결돼 운행된다. 수인선·분당선을 합해 총 운행거리가 108.1㎞에 달해 수도권 전철 노선 중 3번째로 긴 노선이 탄생하는 셈이다.

수도권에선 경부선(1호선, 소요산∼신창)이 166.7㎞로 가장 길고, 경의·중앙선(임진강∼지평)이 128㎞로 두번째로 길다.

수인선·분당선은 6칸 전동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직결운행 횟수는 평일 96회(상행 48회, 하행 48회), 휴일 70회(상행 35회·하행 35회)다. 운행 시간은 새벽 5시36분부터 밤 12시17분까지로 계획했다. 출·퇴근 시간에는 평균 20분, 그 외 시간에는 평균 2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수인선의 전 구간 개통으로 인천 및 경기 서남부지역(시흥·안산·화성·수원)에서 경기 동부지역(용인·성남 등)간 이동이 편리해지고, 주요 거점역인 수원역(KTX, 경부선 일반철도, 1호선, 분당선 이용 가능)으로 가는 거리와 시간이 모두 크게 줄어든다.

지금까지는 인천, 시흥, 안산, 화성에서 수원역까지 전철망이 연결되지 않아 버스를 이용하거나, 금정역 및 구로역까지 이동해 1호선으로 환승해야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수인선 전구간 개통으로 경기 서남부지역의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광역교통망 확충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umpcu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