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태경 “이재명은 럭비공…주장 수용 않아 文대통령 저주”
“정작 본인은 ‘조국 사태’ 때 침묵”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을 놓고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한 데 대해 “본인 주장을 수용하지 않는다고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붓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저께는 문 대통령을 비판한 안철수 (국민의당)대표를 공격하며 대통령 지킴이를 자처하더니, 문 정부를 향한 배신감이 불길처럼 번진다며 안 대표보다 더 강하게 문 대통령을 저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는 백성은 가난보다 불공정에 분노한다고 했다”며 “백번 지당한 말이다. 그런데 정작 본인은 '조국 사태' 때 조국(전 법무부 장관)에 비판 한 마디 안 했다”고 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정말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럭비공 지사”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

앞서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에 대한 입장을 내보였다. 그는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 정부와 민주당,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나가는 게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