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절체절명’ 코로나 위기, 모든 역량 방역에 쏟아라

  • 기사입력 2020-08-25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차 대유행에 들어간 코로나19 사태가 그야말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으로 치닫는 모습이다. 25일에도 28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2차 집단 감염이 본격화된 14일 이후 누적확진자가 3000명 선을 넘어섰다. 하루 평균 200명에 가까운 숫자다. 23일 400명에 근접했던 확진자 수가 24일에는 266명으로 주춤하는 듯 보이나 이는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탓이라고 한다. 평소 수준으로 검사를 했다면 450명이 더 될 것이란 추정치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폭발적 확산의 위험을 안고 있는 ‘깜깜이 환자’ 비중이 20%선에 달한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이 더하다.

이런 추세가 조금만 더 이어진다면 거리두기 3단계 시행이 불가피하다. 대한감염학회 등 관련 학회에서도 3단계 시행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하는 정부로서도 고민이 많을 것이다. 통제불능의 상황에 이르기 전 시행에 들어가야 하는 만큼 그 시기를 조심스럽게 저울질하는 것은 당연하다. 부분적으로는 3단계에 준하는 조치도 이뤄지고 있다. 교육부가 수도권 유치원 및 초중고에 대해 26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등교없이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키로 급히 결정한 것이 그 일환이다. 3단계 거리두기는 방역에 가장 효과적인 것은 분명하다. 전문가들이 조속한 3단계 시행을 권하는 것도 이런 까닭이다.

그렇다고 쉽게 생각할 일은 아니다. 사실상 일상이 중단되고 경제에 치명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그렇다면 3단계에 들어가기 전에 어떻게든 코로나의 기세를 꺾는 것이 최선인 셈이다. 코로나 방역과 확산 차단에 국가의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야 하는 이유는 이렇듯 자명하다.

상황이 이처럼 급박한 데도 정치권에선 연일 네 탓 공방에 매달리고 있어 실망이 크다. 특히 민주당이 이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 그것도 김태년 원내대표를 포함해 당권 주자, 최고위원 후보자 등 당 지도층이 전면에 나서고 있는 것 아닌가. 극우단체의 광화문 집회가 이번 대유행의 빌미가 됐다며 연일 물고 늘어지는데 물론 전혀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그걸 가지고 정쟁을 벌일 때인가. 코로나 2차 대유행은 이번주가 최대 고비라고 한다. 그 골든타임이 이 순간에도 속절없이 흐르고 있다는 엄중한 현실을 정치권은 직시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국민 각자가 방역의 주체가 돼야 한다.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 수칙을 거듭 준수하고 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야 할 때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