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손보사 상반기 순익 15.5%↑, 코로나에도 장사 잘했다

  • 자동차 적자 2930억 감소
    대면영업 못해도 운전자보험 판매 급증
    7~8월 집중호우로 손해율 악화 전망
  • 기사입력 2020-08-24 12: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보사 상반기 손익현황. 자료:금융감독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내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조7156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4850억원) 대비 15.5%(230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은 자동차보험 손익 개선으로 상반기 손보사의 순익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자동차보험은 코로나19에 따른 자동차 운행·사고 감소로 손해율이 3.2%포인트 하락하며 적자가 2930억원 줄었다.

투자손익은 4조4972억원의 이익을 내며 전년 동기 대비 2045억원(4.8%) 증가했다. 채권 등 금융자산 처분손익이 증가(2731억원)가 주요 원인이다.

손보사들은 상반기 원수보험료로 47조8135억원을 거두며 전년 동기(44조8912억원) 대비 2조 9223억원(6.5%)이 늘었다.

이 가운데 장기보험 원수보험료 수입은 27조6104억원으로, 초회보험료 감소에도 불구하고 계속보험료 유입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조4497억원(5.5%)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대면영업 축소에도 운전자보험 판매가 급증했다. 스쿨존 내 교통사고시 처벌을 강화한 ‘민식이법’ 시행(3월25일)으로 운전자보험판매는 상반기에 302억원(63.1%) 늘었다.

자동차보험 판매는 9조6371억원으로, 보험료 인상과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9959억원(11.5%) 증가했다. 일반보험 판매도 농작물·휴대폰보험 등 특종보험의 매출 증가(4415억원) 등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5893억원(11.6%) 증가한 5조6810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상해·질병 등의 보장성보험은 170억원(3.9%) 감소했고, 저축성보험도 552억원(71.4%) 줄었다.

그간 하락 추세였던 수익성 지표는 당기순이익 증가로 소폭 상승했다. 상반기 손보사의 ROA와 ROE는 1.05%와 7.81%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08%포인트, 0.41%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3~6월 자동차 운행·사고 감소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떨어지며 손보사의 순익이 증가했지만 7~8월 집중호우에 의한 자동차·가옥·농경지 침수피해 등으로 자동차·일반보험을 중심으로 다시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투자손익도 보유채권 등의 평가이익 감소와 금리하락에 따른 이자손익 감소 등으로 향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이에 금감원은 손보사 주요 상품의 손해율, 국내외 금리·환율 등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