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광화문 등 서울 도심 곳곳 집회 강행

  • '사회적 거리두기'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오후 집회 규모 더 늘어날 듯
  • 기사입력 2020-08-15 14: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 등 도심에서 보수·진보 단체들의 '광복절 집회'가 열렸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산이 급증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켜지지 않는 모습들이 속속 관찰되 감염병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근처에는 수천명의 인파가 모였다.

전날 서울행정법원으로부터 집회 허가를 받은 보수단체 일파만파는 오전부터 동화면세점을 중심으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일파만파 측은 집회인원을 100명으로 신고했지만 근처에는 100명을 훌쩍 뛰어 넘은 인원이 몰려들었다.

특히 일파만파 참가자 중에는 경복궁 인근에서 자유연대와 사랑제일교회가 개최하려 했던 2만명 규모의 정부 규탄 집회에 참석하지 못한 인파가 몰려든 것으로 보인다.

참가자 중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집회를 통제하는 경찰을 향해 큰소리로 항의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보였다. 또 일부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벗지 말라는 주최 측의 안내에도 마스크를 벗고 둘러앉아 가지고 온 음식을 나눠 먹었다.

한편 민경욱 전 의원이 이끄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국투본)은 이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서울 중구 을지로1가에서 4000여명 규모의 집회가 법원의 집회 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인용을 받음에 따라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또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안국역 인근에서 2000여명이 모인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간이 지날수록 집회에 참여하는 인파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o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