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근혜 ‘광복절 특사’ 어렵다…靑 “사면 절차 진행 안 돼”

  • 기사입력 2020-08-13 15: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오는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야권 일각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거론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올해 광복절 특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특사는 대통령 권한이기는 하지만 절차상 사면심의위원회의 심의 후 법무부 장관이 상신을 한다”며 “그런 절차가 현재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세밑 특별사면에 이어 지난해 3·1절과 연말에 총 세 차례 특별사면했으나, 광복절에는 한 번도 특별사면을 하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적으로 사용하겠다’는 현 정부의 기조 등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지난 11일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윤상현 무소속 의원과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은 SNS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하기 힘든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며 국민통합 등을 위해 사면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