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물에 잠긴 자라섬·남이섬…"남이섬 20년 만에 처음"

  • 기사입력 2020-08-06 16: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양강댐 방류로 북한강 물이 불어나면서 6일 새벽 경기 가평군 자라섬이 물에 잠겼던 모습이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방류가 겹쳐지면서 경기 가평군 북한강에 있는 '축제의 섬' 자라섬이 6일 새벽 자취를 감췄다. 인근 대표 관광지 남이섬도 20년 만에 처음으로 물에 잠겼다.

자라섬과 남이섬은 전날 소양강댐 방류로 쏟아져 나온 물이 가평에 도달해 북한강 수위가 상승한 시간대에 침수됐다. 최근 엿새간 가평지역에 내린 600㎜가 넘는 집중호우가 겹치면서 북한강 수위 상승을 가속했다.

자라섬 침수는 2016년에 이어 4년 만이다. 당시에도 장마철 물 폭탄이 떨어졌으나 소양강댐 방류는 없었다.

남이섬의 경우 이날 오전 5시부터 물이 차올라 선착장과 산책로 등이 있는 섬 외곽이 침수 피해를 봤다. 남이섬이 물에 잠길 정도로 피해를 본 것은 2000년 4월 법인 설립 후 관광휴양지로 개발한 이후 처음이다.

남이섬 안쪽에 있는 판매시설과 전시·체험공간은 피해를 보지 않았다.

앞서 가평군은 소양강댐 방류가 예고되자 자라섬 침수에 대비, 카라반 등 이동식 시설을 고지대로 대피시켰다. 남이섬 측도 가평 선착장을 오가는 배편을 중단했다.

소양강댐은 지난 5일 오후 3시부터 수문을 열고 초당 최대 3000t을 방류하고 있다.

물이 찬 자라섬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A(49)씨가 이날 가평소방서 119구조대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지기도 했다.

자라섬은 동도와 서도, 남도, 중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다. 면적은 66.1만㎡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과거 자라섬은 모래 채취 등의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릴 때마다 물에 잠겼으나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는 횟수가 크게 줄었다.

특히 2004년 국제 재즈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