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공영쇼핑, 브랜드 인지도 상승폭 7개 홈쇼핑 중 최고

  • 올 인지도 84.7%…전년대비 8.9%P 상승
    ‘비보조 인지도’ 업계 유일 상승 고무적
    공적 마스크 판매·비대면 쇼핑 확대 여파
    라이브 커머스·빅데이터 적극 활용 계획
  • 기사입력 2020-08-06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공영쇼핑의 홈쇼핑 브랜드 인지도 상승폭이 업계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영쇼핑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 브랜드 인지도 조사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리서치 전문 기업인 엠브레인이 지난 6월 1000명의 패널을 대상으로 홈쇼핑 브랜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올해 공영쇼핑의 인지도는 전년 75.8%에서 8.9%포인트 상승한 84.7%를 기록했다. 7개 TV홈쇼핑 중 가장 높은 상승폭이다. 특히 30대 인지율이 69.7%에서 82.2%로 크게 상승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상승세는 비보조 인지도(unaided awareness)가 27.7%로 전년비 10.7%포인트 상승한 점이다. 타 홈쇼핑사의 경우 전년대비 유사수준이거나 하락한 것에 반해 공영쇼핑은 상대적으로 매우 큰 폭의 상승 수치를 보였다.

비보조 인지도는 브랜드에 대한 단서를 주지 않고 응답자가 떠오르는 브랜드를 자유롭게 응답한 것으로 전체 응답자 중 특정 브랜드를 상기한 사람들의 비율을 나타내는 것이다.

구입 경험이 있는 고객들은 공영쇼핑을 추천하는 이유로 ▷해당 채널에서만 구입 가능한 제품이 있음 ▷신뢰할 수 있음 ▷지역 특산물/직거래 상품을 구입할 수 있음 등을 꼽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적 마스크 판매처 지정과 비대면 쇼핑 트렌드가 확대되며 올들어 7월까지 신규 가입자 수는 약 330만명으로 전년 대비 223% 증가했다.

식품은 간편식, 지역 농축수산물 등의 수요로 인해 주문량이 전년대비 148% 증가했다. 마스크, 청결용품 등 생활용품 주문량은 전년대비 345% 증가했다.

기간별로 살펴보면, 코로나가 확산되던 2월에는 화장지, 물티슈 등 생활용품 판매량이 급증한 반면, 외출 감소로 인해 화장품, 잡화 등의 판매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진 3월에는 수산물, 축산물 등의 식품와 함께 홈케어에 대한 수요 증가로 레포츠기기 등의 판매량이 두각을 나타냈다. 4월 이후 코로나 장기화 국면에서는 억눌린 야외 활동에 대한 보상심리로 국내여행, 캠핑용품들의 판매량이 증가했다.

반면 인지도 조사에서 공영쇼핑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다른 홈쇼핑 채널이 많아서’, ‘대기업·수입 브랜드를 판매하지 않아서’ 등이 꼽혔다.

공영쇼핑은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나타난 장점과 기회를 더욱 살려 비대면 소비 트렌드 대응에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와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공영쇼핑 탁진희 디지털마케팅본부장은 “TV홈쇼핑 후발주자로서 공영쇼핑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최저 수수료 유지, 판로확대를 통한 매출증대, 고객서비스강화에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