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대림산업, 드론 등 장비 지원 및 교육 통한 ‘디지털 상생’

  • -건설현장 4차 산업혁명 대응위해 협력회사에 맞춤형 디지털 혁신 지원
    -디지털 정보 공유부터 드론, 머신 컨트롤 장비 지원 등 나서
  • 기사입력 2020-08-06 10: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대림산업이 협력회사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디지털 상생’에 나서 눈길을 끈다. 6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드론을 통한 측량과 스마트 건설 장비 지원 등을 통해 대림 협력회사의 디지털 혁신을 돕고 있다.

특히 대림산업의 드론 측량 시스템을 지원받은 토공 협력회사는 생산성이 기존보다 약 70% 이상 향상되는 등 가시적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대림산업은 드론을 활용한 건설현장의 측량 자료를 3차원 영상으로 협력업체에 제공하고 있다. 협력사는 이 영상을 통해 모니터 화면만으로 현장 상황을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인천에 건설중인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 현장에서 대림산업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드론을 활용하여 측량작업을 하고 있다. [대림산업]

또 스마트 건설 장비인 머신 컨트롤(Machine Control)를 협력사에게 무상 대여하고 관련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작업자 교육도 진행한다. 이 장비는 개당 4500만원에 달하는 고가 장비로, 굴삭기와 불도저와 같은 건설장비에 정밀 GPS, 경사센서와 디지털 제어기기 등이 탑재돼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처럼 진행 중인 작업을 돕는다. 장비기사가 운전석에서 작업 범위와 진행 현황, 주변상황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다. 굴삭기의 경우 별도의 측량작업 없이도 작업의 위치와 깊이를 20㎜ 허용 오차 이내로 정밀히 확인 가능하다.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 현장에서 토공사를 담당하고 있는 이항범 보우건설 소장은 “대림산업이 공사 초기부터 드론 교육과 디지털 장비를 지원해 주면서 생산성이 크게 높아졌다”면서 “대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노하우와 기술이 적극적으로 협력회사에 공유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디지털 혁신에 적극 나서면서, 설계와 상품개발,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모든 분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yjsu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