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KT "진에어 기내에서 VR 콘텐츠 즐긴다"

  • -KT·진에어·한진정보통신과 MOU
    -기내 VR서비스 도입…진에어 국제선부터 순차 운영
  • 기사입력 2020-08-06 09: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탑승객들이 비행기 기내에서 슈퍼 VR을 통해 실감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KT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앞으로 비행기 기내에서도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KT는 6일 서울 등촌동 진에어 본사에서 진에어, 한진정보통신과 ‘KT 수퍼(Super )VR 기반 기내 실감형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3사는 기내 환경에 최적화된 VR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국제선 노선을 중심으로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해외 여행을 떠나는 진에어 탑승객들은 기내에서 개인형 VR 헤드셋을 대여해 최신 영화를 초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고, 여행·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360도 VR 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3사는 슈퍼 VR의 플랫폼을 기내 서버와 연동하는 등의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탑승객이 헤드셋을 착용하고 VR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에 기내에서 안내 방송이 나오는 경우 VR 화면을 통해서도 이를 인지하도록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KT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기내 좌석별 모니터가 갖춰지지 않은 저비용항공사(LCC)들도 독립형 VR 헤드셋 등을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혁신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부사장)은 “집이나 체험 공간에서만 뿐만 아니라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는 중에도 가상현실 서비스를 즐기는 새로운 경험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많은 고객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편안하게 V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제휴 사업을 다각화 하며 타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