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트럼프 “연임시 최우선 과제는 공정한 방위비 분담”

  • 폭스뉴스 인터뷰…방위비 증액 압박
    ‘주한미군 감축 카드’ 연계 가능성도
  • 기사입력 2020-08-06 0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연임시 최우선 과제로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한국 등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비 증액 압박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임시 최우선 과제로 “미국 경제를 더 나은 상태로 만드는 것과 함께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라고 밝혔다. 도널드 대통령은 그동안 동맹을 비용과 돈의 관점에서 바라본다는 비난 속에서도 11월 대선을 앞두고 무리해서라도 방위비 증액을 밀어붙이고 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재선시에 한미 방위비 협상에서 인상 압박이 더 거세질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그는 “우리의 동맹국들 또한 몇 년 동안 우리를 벗겨 먹고 있다”면서 “그들은 대금을 지불하지 않고 체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동맹국에 관해서 “모두가 그들은 멋진 동맹국이라고 말한다”면서도 “그렇지만 그들은 청구서를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위비 부담과 관련해 독일과 함께 동맹국들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발언, 향후 한국 등 여타 동맹국에 대한 분담 압박이 계속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주독미군을 감축했다고 강조하면서 “그들(독일)은 부유한 국가이고, 청구서를 지불해야 한다”며 “왜 우리는 (다른)나라들을 방어해야 하고 보상을 받지 않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한미 방위비 협상은 미국이 50% 안팎 오른 13억달러를 올해 방위비 분담금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은 13% 인상안을 고수하면서 현재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이 주한미군 감축 카드로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대폭증액을 압박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