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항체의약품 개발 첫 단추 채웠다…삼성바이오 ‘세포주’ 자체 개발

  •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 론칭
    세포주, 항체의약품 개발의 씨앗
    개발 기간 단축…성능도 좋아져
  • 기사입력 2020-08-05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항체의약품 개발에 있어 첫 단추에 해당하는 세포주를 자체 개발했다. 기존 세포주보다 성능이 좋아 고품질의 항체의약품을 보다 빠르게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체 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공식 론칭한다고 5일 밝혔다.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다. 항체의약품을 제조하는데 있어 첫 단계라 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금까지 자체 세포주가 없어 고객 바이오사의 세포주를 받아 위탁생산(CDO)을 해왔다.

하지만 이번 자체 개발 세포주를 통해 보다 고품질의 항체의약품 생산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에스초이스는 타사의 세포주보다 빠른 속도로 많이 번식해 오랜 기간 생존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스초이스의 세포 발현량은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리터당 7그램 타이터(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약 3~4그램) 대비 두 배 가량 높다.

또 에스초이스의 세포 생존율은 유가 배양 21일까지 90% 이상으로 업계 평균(14일) 대비 높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게 되고 이로 인해 생산성도 높아진다. 에스초이스는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주요 타사 세포주(24시간)에 비해 빠르다는 점도 강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최신 세포 배양기 ‘비콘’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이 평균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글로벌 바이오제약 업계 보다 압도적인 속도와 퀄리티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에스초이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전 세계 의약품 공급 수요를 충족시키고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