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여자)아이들, 여름 노래로 컴백…“독보적 아이들이라 불리고 싶다”

  • 기사입력 2020-08-04 0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자)아이들이 3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덤디덤디'를 공개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불과 4개월 만의 초스피드 컴백이다. 이번엔 뜨거운 여름을 겨냥했다. 이른바 (여자)아이들 표 ‘여름 노래’ ‘덤디덤디’(DUMDi DUMDi)를 발표했다.

(여자)아이들의 리더 소연은 3일 열린 온라인 컴백 쇼케이스에서 “여름 곡을 쓰면서 젊음과 여름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며 “젊음은 시원하기도 하고 뜨겁기도 하고 열정도 있다. 젊음과 여름을 동시에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멤버 수진은 “젊음이 여름과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이 시기에만 할 수 있는 곡이라 느꼈다”고 했고, 미연은 “여름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인데 그래서인지 더 기쁘고 설레는 활동이 됐다”고 했다.

이날 공개된 ‘덤디덤디’는 트로피컬 사운드와 뭄바톤 리듬이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덤디덤디’라는 후렴이 중독성 있게 들려오고, “잊을 수 없이 타오르는 밤” 등 청춘을 표현한 가사가 등장했다. 이 곡은 리더 소연과 작곡가 팝타임(Pop Time)이 함께 곡을 작업했다.

(여자)아이들이 3일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덤디덤디'를 공개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여자)아이들의 색깔을 만드는 곡 작업을 중심적으로 이끄는 소연은 “뮤즈가 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항상 (여자)아이들 멤버들에게 많이 받으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 지금 이 시기에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를 생각하고 그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항상 새롭게 보여주고 싶은 모습보다 새롭게 ‘들려드리고 싶은’ 얘기가 있다”며 “젊음이란 주제는 처음 다뤄봤는데, 전 연령대의 분들이 젊음이란 새로운 주제를 여름과 함께 뜨겁게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번 곡에는 멤버들이 비주얼 콘셉트 기획에도 직접 참여했다. 수진은 “빈티지한 느낌을 내려고 헤어, 메이크업, 의상 등 사진을 많이 찾아봤다. 저희들만의 여름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여자)아이들은 2018년 데뷔 이후 빠른 시간 내에 성장, 넉 달 전 발매한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로 글로벌 아티스트로 발돋움했다. ’아이 트러스트‘ 타이틀곡 ’오 마이 갓‘은 최근 미국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베스트 K팝‘ 부문 후보에도 올랐다.

미연은 “부담을 가지기보다는 저희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너무 감사드리는 마음”이라며 “만나지 못하는 어려운 시기지만 온라인 콘서트나 브이라이브를 통해 더 많이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곡으로의 활동 소감도 당차다. 소연은 “‘(여자)아이들’하면 (이전 활동곡인) ‘라타타’, ‘라이언’이 떠오르는 것처럼 ‘(여자)아이들의 여름’하면 ‘덤디덤디’라는 새로운 말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진은 “음원 1등을 희망하고, ’독보적인 아이들‘이라는 수식어를 받고 싶다”고 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