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성추행 외교관 보내라” 협조 압력 높이는 뉴질랜드

  • 기사입력 2020-08-02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뉴질랜드가 한국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외교관을 보호하지 말고 자국에서 사법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압력을 높이고 있다고 뉴질랜드헤럴드가 2일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할 당시 대사관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잡는 등 3건의 성추행 혐의를 받는다. A씨 사건은 지난 2월 웰링턴지방법원에서 체포영장까지 발부했으나 A씨는 혐의를 부인하며 현재 제3국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질랜드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뉴질랜드가 한국대사관과 서울에 있는 한국 정부에 강력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 한국대사관에서 경찰의 증거조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에 외교관 면책특권 포기를 요청했으나 거부했다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헤럴드는 “(뉴질랜드 총리실 대변인이) 한국 정부가 이 사건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전될 수 있도록 외교관 면책특권을 철회하지 않은 데 대해 실망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실제 저신다 아던 총리도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며 실망감을 표시한 바 있다.

대변인은 “뉴질랜드의 입장은 모든 외교관이 주재국의 법률을 따르고 자신들의 행동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며 뉴질랜드 경찰의 수사를 허용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럴드에 따르면 피해자의 한 측근은 피해자가 언젠가 정의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는 현재 뉴질랜드의 한 성적 학대 피해자 지원 단체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